2019-04-21 (일)
이철우 경북도지사, 문 대통령에‘포항지진특별법’건의
구미산업활성화· 공항이전도 건의
이철우 경북도지사, 문 대통령에‘포항지진특별법’건의
  • 이송훈
  • 승인 2019.03.22 18: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철우 경북도지사(사진=경북도 제공)

[비지니스코리아=이송훈 기자] 경북도는 이철우 도지사가 22일 대구에서 열린 ‘2019 세계 물의 날’ 행사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포항지진 피해보상 및 지역재건 특별법’제정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최근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의 지진원인 발표 이후 포항지역 민심도 전달했다.

이 지사는 포항지진이 지열발전소에 의해 촉발됐다는 조사결과와 관련해“지진으로 인한 물질적․정신적인 피해뿐만 아니라 도시브랜드 손상으로 인한 관광객 감소, 기업이탈, 인구감소, 지진트라우마 호소 등 지진피해의 여파가 지속되고 있어 지역경제가 심각한 위기 상황”이라며 지역상황을 전했다.

이 지사는 문대통령에게 “지진 피해자에 대한 신속한 피해구제와 생활안정을 위해 포항지진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해 종합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범정부차원의 대책기구 구성과 흥해 특별도시재생지역에 도시재건 수준의 도시재생사업이 이루질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도는 이 지사의 건의를 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포항의 민심에 공감을 표하며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지진 후속대책과 관련해 다음주 중 청와대와 국회를 연달아 방문해 포항지역 피해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정부 대책마련을 적극 요청하고 포항시와도 공동협조 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이 지사는 또 문 대통령에게 지역기업의 이탈로 일자리 감소와 지역경제 전반에 침체를 겪고 있는 구미산업 회생을 위해 분양가 인하, 임대산업용지 공급확대, 입주업종확대 등 구미 5공단 활성화 대책과 관련한 범정부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또 지역 최대 현안인 통합신공항 이전에 대한 건의도 잊지 않았다. 최종이전부지 선정을 두고 1년간 끌어온 국방부와 이전사업비 문제가 협의점을 마련한 것에 큰 의미를 두며 향후 최종 이전부지가 하루 빨리 선정돼 통합신공항 이전에 속도를 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도 관계자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