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9 (목)
"디지털과 글로벌이란 '날개' 달겠다"...지성규 KEB하나은행장 취임
"커머셜 뱅크에서 정보회사로 하나은행의 본질을 바꾸겠다”
"디지털과 글로벌이란 '날개' 달겠다"...지성규 KEB하나은행장 취임
  • 정석이
  • 승인 2019.03.21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을지로 KEB하나은행 신축 본점 1층 로비에서 진행된 KEB하나은행장 이취임식에서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사진 왼쪽)과 함영주 전임 KEB하나은행장(사진 오른쪽)이 은행 깃발을 함께 들고 힘차게 흔들고 있다.
21일 을지로 KEB하나은행 신축 본점 1층 로비에서 진행된 KEB하나은행장 이취임식에서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사진 왼쪽)과 함영주 전임 KEB하나은행장(사진 오른쪽)이 은행 깃발을 함께 들고 힘차게 흔들고 있다.

 

[비지니스코리아=정석이 기자] KEB하나은행 초대 함영주 은행장의 뒤를 이어 지성규 신임 KEBS하나은행장이 취임했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21일 이·취임식에서 "왼쪽 날개는 디지털, 오른쪽 날개로는 글로벌을 달고 끊임없이 디지털과 글로벌 혁신을 추구해 나갈 것"이라면서 포부를 밝혔다.

이어 "해외에 오래있어 국내 경험부족하지만 함 행장이 기반을 잘 닦아놔 크게 걱정없다"면서 "기반 위에 더 잘할 수 있는 부분, 사회가 요구하는 변화된 부분에 집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 행장은 디지털 부분에 대한 의욕을 보이며 "은행을 넘어선 데이터를 기반한 정보회사로 태어나는 일을 추가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 행장은 "이러한 혁신이 이뤄질 땐 조직 안정이 필요할 수도 있다"면서 "신뢰받는 글로벌 은행이 되기위해 소통과 배려를 통해 직원과 손님 모두 행복할 수 있는 은행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지 은행장은 이날 취임식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안정적이고 선진적인 디지털 전환을 통해 하나은행을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로 면모시키겠다”면서 “1200여명의 디지털 인재를 영입해 신기술 확보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고객 중심의 데이터 기반의 정보회사로 거듭나겠다”면서 “커머셜 뱅크에서 정보회사로 하나은행의 본질을 바꾸겠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시장 확대 전략과 관련, 지 은행장은 “아세안 시장을 중심으로 하는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와 아세안과 인접한 인도가 이번 임기 2년 동안 본격적으로 진출할 곳”이라며 “글로벌 현지 밀착형 협업을 강화하고 현지 사업을 강화하겠다”고 피력했다.

리스크 관리와 관련해 지행장은 “리스크는 은행 산업이 반드시 지불해야 할 비용 중의 하나로 크레딧 비용은 주기성을 갖고 있다”면서 “올 하반기부터 내년 연말까지가 중요한 시기”라고 언급했다.

1963년생인 지 은행장은 시중 행장 중 최연소 행장으로 세대교체론이 제기된데 대해 “나이라는 것은 육체적 연령이 중요한 게 아니고 얼마나 젊은 생각과 유연한 사고를 갖는지가 중요하다”며 “연령의 교체가 아니라 새로운 생각이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지 행장은 30년 은행 생활 중 15년 동안 글로벌 시장 개척에 힘쓰는 등 오랜 해외근무 경험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하나금융그룹은 지 행장이 국내외 영업력 확충에 기여하며 KEB하나은행을 디지털 시대를 선도하는 혁신적 은행으로 도약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