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1 (일)
하나투어, 기상악화로 패키지 여행객에게 사비 자유여행 요구·가이드 철수 “나몰라라” 논란
여행사측 "천재지변 등 일정 변경될 수 있다" 반박
하나투어, 기상악화로 패키지 여행객에게 사비 자유여행 요구·가이드 철수 “나몰라라” 논란
  • 정민희
  • 승인 2019.03.18 00: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8시뉴스 캡처
SBS 8시뉴스 캡처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하나투어가 여행사를 믿고 떠난 패키지 여행객들에게 기상악화로 기존 일정을 소화하지 못하자 사비로 자유여행을 하도록 하는 동의서를 요구하는가 하면 이를 거부하자 현지 가이드를 철수시킨 것으로 밝혀져 비난이 일고 있다.

17일 SBS 8시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월 C씨 부부는 아이들을 데리고 패키지 일행 12명과 함께 캐나다 벤쿠버를 거쳐 옐로나이프로 가 현지 가이드와 합류해 관광을 하는 일정으로 패키지여행을 떠났다.

하지만 벤쿠버 공항을 떠나 옐로나이프로 가던 중 기상 악화로 비행기가 회항해 패키지여행객들은 벤쿠버 공항에서 단체노숙을 하게 됐다.

가까스로 하나투어와 연락이 닿아 벤쿠버에서 가이드를 만났지만 하나투어 측 가이드는 옐로나이프 관광 일정 대신 사비로 자유여행을 하라며 동의서를 내밀었다.

패키지 여행객들은 패키지로 간 여행에서 하나투어가 식사비나 호텔비도 지원하지 않고 사비로 다하라는 것에 동의서 사인을 거부하자 하나투어 측은 일정 진행이 불가능하다며 여행객들을 버려두고 아예 가이드를 철수시켰다는 것.

어쩔 수 없이 자유여행을 즐긴 패키지 여행객들은 귀국 후 상품 판매가 잘못됐다며 항의했지만 하나투어 측은 천재지변 등을 이유로 일정이 변경될 수 있고 여행 당시 현지 조건에 맞춰 최선의 옵션을 제공했다고 반박했다는 것이다. 또 현지에서 철수한 건 제시한 조건을 여행객들이 거부했기 때문에 부득이한 선택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사 관계자들은 “아무리 천재지변으로 일정 변경이 불가피했다 해도 하나투어가 대체 여행 일정을 내놓지 않은 채 여행객들에게 사비로 자유여행만 강요한 것은 무책임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