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일)
KT, MWC 2019서 글로벌 5G 서비스 알린다
‘5G 현실로 다가오다’ 주제로 GSMA 공동관 ‘이노베이션 시티’에서 전시
KT, MWC 2019서 글로벌 5G 서비스 알린다
  • 김은진
  • 승인 2019.02.24 0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직원과 모델들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벙커(Bunkers del Carmel)에서 MWC 2019 KT 전시관에서 선보일 5G 스카이십, 5G 리모트 콕핏, 5G 360° 비디오 솔루션, 5G AR 서포터 등을 소개하고 있다.
KT 직원과 모델들이 스페인 바르셀로나 벙커(Bunkers del Carmel)에서 MWC 2019 KT 전시관에서 선보일 5G 스카이십, 5G 리모트 콕핏, 5G 360° 비디오 솔루션, 5G AR 서포터 등을 소개하고 있다.

[비지니스코리아=김은진 기자] KT는 25일부터 28일(현지시간)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9에서 ‘5G 현실로 다가오다’ 주제로 KT의 5G 기술 및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KT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의 공동관인 ‘이노베이션 시티(Innovation City)’에 구글(Google), 라쿠텐(Rakuten), 화웨이(Hwawei), 투르크셀(Turkcell) 등 글로벌 기업들과 함께 참여한다.

KT 전시관은 5G 스카이십, 5G 리모트 콕핏, 5G 팩토리, 5G 플레이그라운드, 5G 360도 비디오, 5G AI 호텔 로봇 등 총 6개의 존으로 구성된다.

KT는 이번 MWC 2019에서 ‘5G 스카이십’을 통해 한국과 스페인을 실시간 연결하는 시연을 선보인다.

부산 해운대 상공을 비행하는 ‘5G 스카이십’이 촬영한 고해상도 영상을 KT의 5G 네트워크와 국제 전용회선을 통해 바르셀로나 MWC 행사장 내 KT 부스에서 실시간 확인 할 수 있다. ’5G 스카이십’이 촬영한 영상과 비행 정보는 부산에 구축된 KT의 3.5GHz 5G 네트워크와 부산에서 바르셀로나까지 육상과 해저케이블을 포함한 약 2만km의 국제 회선을 통해 바르셀로나로 실시간 전달된다.

뿐만 아니라, KT 부스 ‘5G 스카이십 존’ 내에 5G 스카이십 조종석을 마련해, 행사장을 찾는 관람객들이 직접 바르셀로나에서 부산에 위치한 스카이십의 카메라를 원격으로 조종해보는 체험이 가능하다.

바로셀로나 행사장에서 카메라의 방향을 조종하는 신호가 KT의 5G 네트워크와 국제 회선을 통해 부산에서 비행중인 ‘5G 스카이십’으로 전달되고, 관람객들이 직접 조종하는 방향에 따라 실시간으로 원하는 각도의 부산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5G 팩토리 존’에서는 ‘5G 커넥티드 로봇’, ‘5G AR 서포터’, ‘오픈 엔터프라이즈 라디오’와 같은 산업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5G 서비스를 소개한다.

‘5G 커넥티드 로봇’은 산업 현장의 로봇들이 필요로 하는 데이터 처리를 위해 공장에 위치한 컴퓨팅 장치에 의존하지 않고 5G 네트워크를 통해 외부의 지능 서비스들과 연결되어 생산 공정의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부품상자 속에 정렬되지 않은 부품들을 로봇 지능 플랫폼에서 분석하여 먼저 집어야 부품 위치를 로봇에 알려주어 정확하게 여성용 화장품인 마스카라를 조립하는 시연을 선보인다.

‘5G AR 서포터’ 산업현장 등에서 AR 글라스를 착용한 현장 작업자와 원거리에 떨어져 있는 전문가간의 영상 통화뿐 아니라 3D 도면, 문서, 동영상 등 대용량 파일을 공유하여 업무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원격지원 솔루션이다. ‘오픈 엔터프라이즈 라디오’는 공장 환경에 따라 맞춤형 5G 네트워크 제공이 가능한 개방형 인터페이스 기반의 기업전용 5G 기지국 솔루션이다.

▶ 5G AI 호텔 로봇 등 다양한 서비스 선보여

‘5G AI Hotel 로봇 존’에서는 호텔 투숙객이 주문한 어메니티(Amenity)를 로봇이 자율주행으로 배달하는 시연을 선보인다. 로봇은 카메라 영상인식을 통해 만들어진 3D 실내공간 맵으로 목적지까지 자율주행 할 수 있다. 또 5G 네트워크를 통해 변경된 맵 정보를 서버로 실시간 업데이트하게 되며, 다른 로봇과 맵 공유 및 미션 협업이 가능한 플랫폼 구조로 운영될 예정이다. KT는 5G AI Hotel 로봇을 연내 상용화할 계획이다.

‘5G 리모트 콕핏 존’에서는 작년 12월 세계 최초로 상용 송출한 KT의 5G 네트워크를 통해 차량 및 도로 인프라를 실시간 원격 관제하는 시스템을 소개한다. 5G V2X(차량간통신), 자율주행, 원격 관제 기술을 통해 차량 내 응급상황을 신속하게 진단하고 대응하는 모습을 체험할 수 있다.

‘5G 360도 비디오 존’에서는 5G를 바탕으로 한 보안 및 화상통화 기술을 만날 수 있다. ‘360도 스마트 서베일런스’는 영상분석과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기가아이즈솔루션이다. 기가아이즈는 지능형 영상감시를 할 수 있는 CCTV 통합관제시스템이다. 이외에도 360도 웨어러블 카메라를 활용한 보안 서비스 ‘360도 라이브 시큐리티’와 영상기반의 통화 서비스 ‘Real 360 x FITT 360’을 전시한다.

부산 해운대 상공에 떠 있는 KT 5G 스카이십이 비행하고 있다. 5G 네트워크를 통해 MWC KT 전시관에서 스카이십 카메라를 원격 조정하고 실시간 고화질 영상을 전송받을 수 있다.
부산 해운대 상공에 떠 있는 KT 5G 스카이십이 비행하고 있다. 5G 네트워크를 통해 MWC KT 전시관에서 스카이십 카메라를 원격 조정하고 실시간 고화질 영상을 전송받을 수 있다.

▶ 협력사 해외 진출∙투자∙인큐베이션 등 맞춤형 동반성장

KT가 야심차게 선보이는 MWC 5G 첨단 서비스에는 메티스메이크, 뉴로메카 등 5개의 중소벤처협력사가 힘을 더했다. 이들은 KT의 다양한 동반성장 정책을 통해 5G 신사업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확보했다.

5G 스카이십에는 메티스메이크(Metismake)의 드론 및 영상 카메라 기술이 적용됐다. 메티스메이크는 지난해 KT와 중소벤처기업부가 함께 지원한 대중소기업 해외 동반진출 지원사업을 통해 브라질 드론 시장에 진출했다.

5G 커넥티드 로봇에는 뉴로메카(Neuromeka)의 기술력이 담겼다. 지난 해 8월 KT는 협동로봇 제조사인 뉴로메카에 20억 원을 투자했으며, 로봇 설치 공장 구조 파악, 공정분석, 로봇 구성 등 협동로봇 프로세스 고도화를 지원했다.

링크플로우(LINKFLOW)는 5G 기반의 360도 영상기반의 커뮤니케이션과 1인 미디어 방송이 가능한 넥밴드형 웨어러블 카메라를 선보였으며, 세계 유일 360도 웨어러블 카메라로 목에 착용한 후 두 손을 자유롭게 사용해 촬영할 수 있다.. 넥밴드 상용화까지 KT-경기센터 공동사업화 프로그램인 ‘비즈콜라보레이션’이 큰 역할을 했다.

이 밖에도 5G 팩토리에서 자율 시스템과 IoT 데이터의 원활한 처리를 위해 3D 센서를 활용한 로봇 가이던스 분야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는 픽잇(Pick-it)사의 기술이 적용됐으며, 5G 킬러 콘텐츠로 각광받는 VR 스포츠 게임 분야는 앱노리(Appnori Inc.)와 협력했다.

▶ 모바일퓨처리스트 젊은 세대 감각으로 다양한 콘텐츠 SNS를 통해 소개

MWC 2019에는 작년에 이어 KT 그룹 대학생 서포터즈 프로그램인 모바일 퓨처리스트(이하 MF) 6명도 함께 참여한다. 2018년 MF 우수활동자로 선정된 6인은 KT 5G를 비롯해 글로벌 ICT 트렌드 등 MWC 2019의 생생한 현장을 알리는 콘텐츠를 제작해 KT 그룹 SNS 채널에 공개할 예정이다.

오는 26일에는 360도 VR을 이용한 페이스북 라이브 중계를 통해 MWC 2019의 생생한 현장도 전달한다. 또한 KT 5G 및 MWC에서 소개될 다양한 플랫폼을 직접 체험해보고, 대학생만의 새로운 시각으로 KT 차세대 프로젝트도 제안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