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9 (화)
현대상선 유창근 사장 '용퇴' 표명
“해운재건 기초 닦은 것으로 판단… 새 CEO 지휘아래 도약 이루길”
현대상선 유창근 사장 '용퇴' 표명
  • 정민희
  • 승인 2019.02.20 1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이 3월 하순 주주총회를 계기로 용퇴 의사를 표명했다.

유 사장은 20일 임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지난 2년 반 동안 현대상선 재건을 위한 기초를 닦은 것으로 판단 한다”며 “2020년 이후 현대상선의 새로운 도약은 새로운 CEO의 지휘 아래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6년 현대상선 사장으로 부임한 유사장은 재임 중 2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12척을 비롯, 총 20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스크러버 장착형으로 발주함으로써 초기에 효과적으로 선제 대응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 규제는 2020년 1월1일부터 시행되는데 현대상선은 향후 글로벌 해운사들과의 경쟁에서 비교우위를 점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그는 또 지난 2016년 외국사에 넘어갔던 부산 신항 4부두 운영권을 올해 초 되찾아왔으며 화주 신뢰 회복에 힘쓴 결과 초기 300만TEU에서 450만TEU로 재임 중 50%에 가까운 물동량 확대를 이뤄냈다.

유 사장은 지난 2014년 현대상선 사장직에서 퇴임한 후 인천항만공사 사장에 선임됐으며 2016년 한국의 해운업이 위기를 겪으면서 공모 과정을 거쳐 다시 사장으로 컴백, 현대상선 재건을 진두 지휘해왔다.

현대상선 경영진추천위원회는 유 사장의 용퇴의사 표명에 따라 오는 3월 하순 주주총회에서 새로운 CEO를 추천, 선임절차를 마무리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