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2 (수)
삼성전자ㆍLG전자, 미국서 '빌트인 가전' 놓고 '한판 승부'
미국 주방ㆍ욕실 전시회 ‘KBIS’ 동시 출격
삼성전자ㆍLG전자, 미국서 '빌트인 가전' 놓고 '한판 승부'
  • 윤영실
  • 승인 2019.02.19 2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직원들이 '셰프컬렉션' 냉장고와 오븐 등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제품을 중심으로 한'투스칸 스테인리스' 주방 가전 패키지를 새롭게 선보였다.
삼성전자 직원들이 '셰프컬렉션' 냉장고와 오븐 등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제품을 중심으로 한'투스칸 스테인리스' 주방 가전 패키지를 새롭게 선보였다.

[비지니스코리아=윤영실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450억 달러에 달하는 글로벌 ‘빌트인(Built-in)가전’ 시장을 놓고 미국에서 한판 경쟁을 벌인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LG전자는 19일(현지시간)부터 2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KBIS(The Kitchen & Bath Industry Show) 2019’에 참가해 혁신 기술과 디자인이 접목된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라인업을 대거 공개한다.

KBIS는 전세계 600여개 업체가 참가하는 미국 최대 주방ㆍ욕실 전시회로 주방 디자이너, 건축가, 인테리어 전문가 등 전 세계 빌트인 가전 고객들이 찾는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6년 인수한 미국 주방 가전 전문업체인 데이코를 앞세워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라인업을 대거 공개하며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총 약 1330㎡(400평)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셰프컬렉션’ 빌트인 가전을 중심으로 고급스럽고 세련된 주방 인테리어를 연출할 수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한다.

특히 새로 선보이는 ‘투스칸 스테인리스(Tuscan Stainless)’ 주방 가전 패키지는 일반적인 스테인리스 소재와 달리 고급스러우면서도 따뜻한 색감을 살려 차별화했다.

데이코는 주방이 엔터테인먼트와 사교 활동의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최근 트렌드를 감안해 3가지 콘셉트의 전시존을 운영한다.

가족들과 신선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즐길 수 있도록 꾸민 ‘팜투테이블(Farm-to-Table) 존’, 격식 있는 디너 파티를 표현한 ‘구르망(Gourmand, 미식가) 존’, 아늑하고 고급스러운 바(Bar) 콘셉트의 ‘스피크이지&시크릿 룸(The Speakeasy&Secret Room)’으로 전시 공간을 연출하고 ‘모더니스트 컬렉션’과 ‘헤리티지’ 등 데이코의 럭셔리 빌트인 가전이 주는 가치를 강조한다.

강봉구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략마케팅팀 부사장은 “인공지능과 IoT 기술이 대중화되고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이 밀레니얼 세대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며 “삼성전자는 혁신적인 기술과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는 가치를 제공해 글로벌 빌트인 가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모델이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브랜드 전시관에서 와인을 최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혁신적인 ‘와인 동굴’ 기술이 적용된 24인치 칼럼형 와인셀러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모델이 초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브랜드 전시관에서 와인을 최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혁신적인 ‘와인 동굴’ 기술이 적용된 24인치 칼럼형 와인셀러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는 자사의 프리미엄 빌트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신제품을 앞세워 차별화에 나선다.

LG전자는 총 648㎡ 규모의 2개 부스를 운영한다.

관람객들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브랜드 전시관에서 초프리미엄 빌트인의 차별화된 가치를 체험할 수 있다. ‘LG전자’ 전시관에서는 일반 프리미엄 빌트인 ‘LG 스튜디오(LG STUDIO)’부터 인공지능 브랜드 ‘LG 씽큐(LG ThinQ)’까지 다양한 혁신 제품을 전시한다.

LG전자는 18인치 및 24인치 칼럼형 와인셀러, 36인치 및 48인치 가스오븐레인지 등 신제품 4종을 공개한다. 미국 현지에서 판매되는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제품은 연내 30여종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칼럼형 와인셀러 신제품에는 와인을 최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혁신적인 ‘와인 동굴’ 기술이 적용됐다. 이 기술은 이상적인 와인 보관환경을 구현하기 위해 와인의 맛, 향, 풍미 등 품질에 영향을 미치는 진동과 온도변화를 최소화하고 빛과 습기에 과도하게 노출되는 것을 막아준다.

LG전자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스마트 키친 분야의 리더십도 한층 강화한다. 아마존과 협력해 2018년 이후 미국에 출시한 식기세척기, 세탁기, 건조기 全 제품에 소모품 자동 주문 서비스인 ‘아마존 대시(Amazon Dash)’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미국 스마트 레시피 분야 주요 기업인 ‘이닛(Innit)’, ‘사이드셰프(SideChef)’, ‘드롭(Drop)’에 이어 가전업계 최초로 미국의 대표적인 스마트 밀키트(Meal Kit) 기업 ‘토발라(Tovala)’와 협력한다. 밀키트는 밑손질이 끝난 식재료와 양념, 조리방법이 함께 들어있는 제품이다.

LG전자는 또 쿡탑, 오븐, 프렌치도어 및 칼럼형 냉장고, 식기세척기, 후드 등 다양한 초프리미엄 빌트인 라인업을 선보인다.

지난해 미국의 주방ㆍ욕실 산업 전문지 KBB(Kitchen & Bath Business)가 ‘올해의 주방 가전(Kitchen Product of the year)’으로 선정한 48인치 듀얼 퓨얼 프로레인지 (Dual-Fuel Pro Range)도 전시했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은 “고객들에게 초프리미엄 빌트인의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파트너십을 확대하는 등 스마트 키친 경쟁력을 키워 글로벌 빌트인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