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8 (월)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랩스 신임 대표에 석상옥 부문장 선임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랩스 신임 대표에 석상옥 부문장 선임
  • 김은진
  • 승인 2019.02.12 1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랩스 석상옥 신임대표
네이버랩스 석상옥 신임대표

[비지니스코리아=김은진 기자] 네이버는 자회사 네이버랩스 신임 대표에 석상옥 자율주행머신부문장을 내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석 신임 대표는 3월 1일부로 공식 취임한다.

네이버는 석 대표가 네이버랩스의 그동안 연구개발 비전과 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 내부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2013년 네이버의 사내 기술연구 조직으로 출발해 2017년 1월 별도 법인으로 분사한 네이버랩스는 인공지능,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 최첨단 미래 기술들을 연구개발하고 있는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R&D)법인이다.

네이버랩스는 ‘기술의 진정한 가치는 인간의 삶 속에서 자연스럽게 연결되고 이용될 때 발현된다’는 비전 아래 생활 속에서 ‘상황’과 ‘환경’을 ‘인지’하고 ‘이해’하여 필요한 ‘정보’나 ‘액션’을 적시에 자연스럽게 제공하는 Ambient Intelligence(생활환경지능)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있다.

석 신임 대표는 네이버랩스 설립 이래 로보틱스 부문 리더를 맡아 5G 브레인리스 로봇 AMBIEDX(앰비덱스), 자율주행 로봇 AROUND(어라운드) 등 세계적으로도 놀랄만한 연구개발 성과를 보여줬다.

석 신임 대표는 1975년 서울 출생으로 서울대학교 기계항공공학과(학사) 및 동 대학원을 졸업(석사)하고 미국 메사추세츠공과대학(MIT)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글로벌 자동화/계측 솔루션 기업 내쇼날 인스트루먼트와 삼성전자를 거쳐 2015년 9월 네이버에 합류했다.

석 신임 대표는 “현재 네이버랩스에는 로보틱스, 인공지능, 자율주행, 증강현실 등 미래 기술 분야에 세계 최고 수준의 인재들이 집결해 있다”며 “가장 혁신적이면서도 자연스러운 인터페이스로 정보와 서비스를 연결하는 기술 플랫폼 고도화에 매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1월 31일부로 송창현 전 CTO가 퇴사함에 따라 네이버의 최고기술책임자(CTO)는 현재 공석으로 각 분야의 기술 리더들이 연구개발을 책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