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30 (목)
LG유플러스, '따뜻한 기술 지원' CSR캠페인 영상 누적조회수 3300만 돌파
LG유플러스, '따뜻한 기술 지원' CSR캠페인 영상 누적조회수 3300만 돌파
  • 김은진
  • 승인 2018.12.28 11: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탁가정의 영유아 자녀들을 위해 ‘U+tv 아이들나라’ 서비스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CSR캠페인 영상 ‘내가 사는 이유’ 스틸컷.
위탁가정의 영유아 자녀들을 위해 ‘U+tv 아이들나라’ 서비스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CSR캠페인 영상 ‘내가 사는 이유’ 스틸컷.

[비지니스코리아=김은진 기자] LG유플러스는 사회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따뜻한 기술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CSR캠페인 영상이 총 누적 조회수 3300만건을 기록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올해 분기별로 CSR캠페인 영상을 공개해 왔다. 지난 2월 시각장애인 대상 우리집AI 지원 내용을 담은 ‘고마워, 나에게 와줘서’는 유튜브 누적 조회수 1310만, 5월 농아인 야구선수 이야기를 담은 ‘보이나요? 당신의 열정을 향한 세상의 응원이’ 영상은 누적조회수 1150만, 9월 척수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AI스피커 및 IoT 지원 캠페인 ‘괜찮아, 아빠가 할 수 있어’는 누적조회수 930만을 돌파하며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이달에는 상대적으로 열악한 교육환경에 놓인 위탁가정의 영유아 자녀들을 위해 ‘U+tv 아이들나라’ 서비스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CSR캠페인 영상 온에어를 통해 따뜻한 감동을 이어 가고 있다.

‘내가 사는 이유’라는 제목의 이 영상은 위탁가정에서 양육되는 아이들의 실제 이야기를 담아 냈다.

LG유플러스가 위탁가정을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한 결과, 어린 아이들의 교육에 관한 고민이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조손 위탁가정의 조부모가 영유아 자녀 교육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경제적으로 열악한 환경 때문에 아이들이 적절한 교육 콘텐츠를 제공 받지 못하고 있다. 이번 CSR캠페인 영상은 U+tv 아이들나라 서비스 지원을 통해 아이들 교육에 도움을 준다는 내용이다.

김희진 LG유플러스 브랜드커뮤니케이션1팀장은 “앞으로도 우리 주변의 소외된 이웃들이 가족과 함께 일상의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ICT 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 12일 중앙가정위탁지원센터와 함께 위탁가정 100가구 U+tv 아이들나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U+tv와 ‘U+인터넷(초고속 인터넷)’ 요금을 2년간 무상 지원했다. 또 TV가 없는 가정에는 TV 단말을 지원하고, 미취학아동과 조부모가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맞춤 이용가이드도 제작해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