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1 (목)
포스코,  휴양시설 추가 확보 그룹사·협력사와 공동사용 ... ‘With POSCO’ 실천
그룹사 및 협력사 임직원 33,000명에게도 개방
포스코,  휴양시설 추가 확보 그룹사·협력사와 공동사용 ... ‘With POSCO’ 실천
  • 정민희
  • 승인 2018.12.14 17: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With POSCO Residence’ 전경
포스코 ‘With POSCO Residence’ 전경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포스코가 새로운 경영비전인 ‘With POSCO’를 실천하는 차원에서 사내외 휴양시설을 대폭 확충 그룹사 및 협력사들과 공동으로 사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주52시간 근무문화 정착 및 직원복지 향상을 위해 전국의 휴양시설 350실을 추가로 확보, 총 669실을 운영하여 포스코 뿐만 아니라 그룹사 및 협력사 임직원 33,000명에게도 문호가 개방된다.

추가 확보한 300실은 2018 평창 올림픽 기간동안 기자단 숙소로 이용되었던 포스코A&C의 국내 최초 이동형 모듈러 건축물로, 포스코가 이번에 매입해 ‘With POSCO Residence’로 명명했다. 

직원 휴양시설로 새롭게 거듭난 With POSCO Residence는 강릉에서 차량으로 30분 거리에 있는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내에 위치해 있으며 나머지 50실은 거제·해운대·대천·변산 등 남해와 서해에 위치한 리조트다.

포스코 및 그룹사, 협력사 임직원들은 사내 시스템을 통해 누구나 이용신청을 할 수 있으며 이번 주말부터 본격 숙박이 가능하다. With POSCO Residence는 오픈 기념으로 내년 3월말까지 무료 운영한다.

포스코는 이번에 휴양시설 확충을 통해 그룹사와 협력사가 전국의 휴양시설을 공동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임직원 휴양 만족도 제고는 물론 상생과 협력의 기업문화 확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달  With POSCO Residence에 숙박예정인 포스코 협력사 동화기업 권경혜 주임은 “그 동안 대기업에 다니는 친구들이 회사 휴양시설을 이용해 휴가를 즐기는 모습을 부러워했는데 더 이상 그럴 필요가 없게 됐다”며 “부모님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낼 생각을 하면 가슴이 벅차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포스코는 최정우 회장 취임이후 ‘With POSCO’ 구현을 위해 그룹사 및 협력사와 상생을 적극 실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