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목)
온페이스, 일본에 1200억원 규모 PHS단말기 수출 계약
토종 IT기업 글로벌시장 공략 본격화
온페이스, 일본에 1200억원 규모 PHS단말기 수출 계약
  • 김은진
  • 승인 2018.10.12 16: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페이스 양수열 대표가 YTN의 '다큐프라임'에 출연해 자사의 안면인식 기술이 적용된 도어락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출처/온페이스 홈페이지 영상 캡쳐]
온페이스 양수열 대표가 YTN의 '다큐프라임'에 출연해 자사의 안면인식 기술이 적용된 도어락 제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출처/온페이스 홈페이지 영상 캡쳐]

[비지니스코리아=김은진 기자] 통신기기업체 온페이스가 일본에 PHS단말기를 수출하는 등 글로벌 IT시장 개척에 나섰다.

온페이스는 최근 일본 엘리베이터·자판기 관리업체와 1200억원 규모의 PHS단말기 수출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차 납품 계약금 3억엔(한화 약 30억원)은 이미 입금됐다고 덧붙였다.

온페이스가 PHS단말기를 일본에 수출하게 된 것은 1년6개월간 연구개발 끝에 세계 최초로 VoLTE모뎀을 개발, 2G 방식인 PHS모뎀을 대체하는 기술경쟁력을 갖춘데 따른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에 수출되는 PHS 단말기는 자회사인 '세진디지털통신'이 양산하며 오는 11월말까지 1차분 물량이 공급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온페이스는 이에 앞서 지난 2일 중국 무선통신업체 퀙텔과 2G/3G/4G/LTE-A 방식 M2M 및 NB-IoT 분야에 관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양사는 미국과 일본시장은 물론 중국 시장내 자율주행 차량 및 일반 자동차 트럭 등에 M2M 방식 5G 통신사업을 벌이고 향후 셋톱박스· IoT 등 각종 기기에도 5G 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을 벌일 계획이다.

온페이스는 안면인식기술과 VR(가상현실)기술을 기반으로 융합형 제품과 통신기기를 전문으로 개발하는 업체로 최근 기술 사업분야를 로봇 인공시각, 무인차량운행까지 확대했다. TV·스마트폰·CCTV·PC 등 다양한 디지털 장치에 부착하는 카메라를 활용해 사람·사물 인식, 공간 인식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

특히 온페이스는 주력 사업 제품 중 하나인 VR HMD(헤드셋)에 5G 칩셋을 장착해 보다 빠르고 선명하며 어지럼증 없이 다양한 VR 영상물을 서비스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온페이스은 올 상반기 매출 320억원을 달성해 올 한해 매출 8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내년에는 매출 목표 3000억원, 코스닥 진입을 목표로 잡아놓고 있다.

온페이스 비전
온페이스 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