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버즈빌, 인도-파키스탄 1위 잠금화면 앱 ‘슬라이드’ 인수
미국 1위 사업자 ‘슬라이드조이’ 인수후 지속적인 해외사업 확장
버즈빌, 인도-파키스탄 1위 잠금화면 앱 ‘슬라이드’ 인수
  • 정민희
  • 승인 2018.08.30 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K-ICT 본투글로벌센터는 30일 멤버사 버즈빌이 잠금화면 콘텐츠 큐레이터인 슬라이드(SlideApp)를 인수함에 따라 아시아, 유럽, 미국 시장에 이어 인도, 파키스탄, 중동 지역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게 된다고 밝혔다.

2016년에 출시된 슬라이드는 오픈 1년 만에 다운로드 500만 건을 돌파하며 인도, 파키스탄 및 중동 지역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슬라이드의 잠금화면에서 이용자는 광고를 보면 일정 금액을 보상받을 수 있으며, 보상액으로 선불폰 요금을 충전할 수 있어 주머니 사정이 여의치 않은 현지 대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슬라이드 팀은 앞서 카카오가 2014년에 인수한 기업 ‘울트라캡숑’ 출신의 개발자와 팀원으로 구성돼 이미 뛰어난 실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울트라캡숑은 ‘마티니’ ‘너말고니친구’ ‘다이어터’ 등 다양한 서비스를 다양하게 선보였다. ‘너말고니친구’는 당시 각종 TV 예능에서 한창 인기였던 이상형 월드컵 게임의 모바일 앱 버전이다. 여러 단계를 거쳐 최종 선발된 이성에게 대화를 신청할 수 있는 서비스로 140만 이상의 이용자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다.

버즈빌은 B2B 사업에 주력하고 있으며 다양한 영역의 국내외 파트너사에게 간단한 소프트웨어 개발 키트(SDK) 활용으로 당사만의 잠금화면 모바일 앱을 제공한다. 버즈빌의 세계 최초 잠금화면 광고 플랫폼 ‘버즈스크린’을 사용하고 있는 파트너사는 국내 통신 3사를 비롯하여 롯데 엘포인트, CJ ONE 등 국내외 약 50여 개다.

파트너사는 스마트폰 첫 화면을 통해 맞춤형 콘텐츠를 앱 사용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며, 앱의 주목도와 사용빈도를 높이고, 고객의 충성도 또한 증진시킬 수 있다. 현재 전 세계 30개국 1,700만 사용자를 대상으로 서비스 중이다. 주요 광고주로는 이베이, 삼성, 아디다스, 도요타, 재규어 및 BMW 등이 있다.

이관우 버즈빌 공동대표는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인 무대에서 성공을 거둔 슬라이드의 팀원이 버즈빌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뛰어난 인재들로 탄탄한 기반을 다지는 데 주력해 국내외 잠금화면 플랫폼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폭발적으로 높여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버즈빌은 2016년 미국의 1위 사업자 ‘슬라이드조이(Slidejoy)’를 인수해 일본과 대만에 이어 본격적으로 미국과 유럽 시장에도 진출했다. 슬라이드조이는 미국과 유럽 지역의 앱 설치자에게 잠금화면에서 보상형 광고와 콘텐츠를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