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화)
"블록체인 강국 환경 만들어야 한다" 혁신벤처단체협의회 ‘혁신벤처 생태계 정기포럼’서 한목소리
블록체인과 벤처생태계 연관관계
"블록체인 강국 환경 만들어야 한다" 혁신벤처단체협의회 ‘혁신벤처 생태계 정기포럼’서 한목소리
  • 윤영실
  • 승인 2018.08.23 1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정훈 더루프 이사, 구태언 테크앤로 대표, 김태원 글로스퍼 대표, 박성준 동국대 블록체인연구센터장, 이경준 아이콘재단 의장, 고영하 한국엔젤투자협회장이 블록체인 산업의 중요성을 피력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정훈 더루프 이사, 구태언 테크앤로 대표, 김태원 글로스퍼 대표, 박성준 동국대 블록체인연구센터장, 이경준 아이콘재단 의장, 고영하 한국엔젤투자협회장이 블록체인 산업의 중요성을 피력하고 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영실 기자] 정부의 블록체인 산업 정책에 대해 비난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혁신벤처단체협의회(이하 혁단협)는 23일 KDB산업은행 스타트업 IR센터에서 ‘제3차 혁신벤처 생태계 정기포럼’을 열고 혁신성장을 위한 블록체인 규제 완화와 기업 암호화폐공개(ICO) 허용을 촉구했다.

‘블록체인ㆍICO의 현재와 미래를 말하다’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번 포럼은 블록체인 기술이 벤처생태계 및 국가 경제 전반에 미치는 효과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4차 산업혁명과 기업 혁신성장의 핵심 근간이 되는 블록체인을 등한시하는 정부의 부정적 정책 설정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특히 정부가 관련 기관을 통해 간접적인 규제를 진행하고 있어 관치금융을 통한 ‘블록체인 죽이기’가 아니냐는 불만도 나왔다.

고영하 한국엔젤투자협회 회장은 “4차 산업혁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이라며 “블록체인은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으로 개인과 개인의 스마트한 접촉이 가능한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고 회장은 2007년 애플의 아이폰 출시로 전 세계적인 모바일 혁명이 일어났을 당시 정부 규제로 국내 스마트폰 도입이 늦어졌다며 ‘퍼스트무버(First Mover)’ 기업이 나오기 위해 정부 차원의 규제 완화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4차 산업 시대에는 무엇보다 공유ㆍ개방ㆍ참여가 중요한데, 국민들은 열려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의 시스템은 여전히 닫혀있다”고 말했다.

박성준 동국대 블록체인연구센터장은 “대통령 산하 블록체인위원회를 개설해 블록체인 강국이 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달라”고 요청했다.

김태원 글로스퍼 대표는 “고용쇼크 해결을 위해 블록체인과 같은 신산업을 적극 육성할 필요가 있다”며 “블록체인 산업이 자율적인 자정 작용을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의 주제발표를 맡은 구태언 테크앤로 법률사무소 대표는 13개 국가의 최근 동향을 예로 들며 전통적인 진흥법 구성요소는 배제하고, 네거티브 방식의 블록체인 기본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구 대표는 “암호화폐를 통화나 화폐로 간주하지 않고 ICO를 허용하며, 개인정보보호법과 인허가 법령의 적용 특례를 부여해야 한다”며 “암호화폐거래소 및 투자업자가 자본시장법과 전자금융거래법에 적용을 받지 않도록 하고, 조세특례를 부여해 관련 사업을 활성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