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2 (목)
SK㈜, 미국 의약품생산업체 '앰팩' 8천억원에 인수…국내 최초이자 제약업계 사상최대 M&A
바이오 영토 전세계로 확장
SK㈜, 미국 의약품생산업체 '앰팩' 8천억원에 인수…국내 최초이자 제약업계 사상최대 M&A
  • 윤원창
  • 승인 2018.07.12 17: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윤원창 기자] SK그룹의 글로벌 투자전문 지주회사인 SK㈜가 미국 바이오·제약 위탁개발·생산업체(CDMO)인 '앰팩 파인 케미컬즈'(AMPAC Fine Chemicals,이하 앰팩)를 인수했다. 국내 기업이 미국 바이오·제약 생산시설을 통째로 인수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SK㈜는 아시아·유럽에 이어 세계 바이오·제약 시장의 '신대륙'으로 불리는 미국시장까지 생산 거점을 확보해 바이오·제약 사업을 '제2의 반도체' 신사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SK㈜는 12일 이사회를 열고 앰팩의 지분을 100% 인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업계에선 인수금액이 약 8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SK㈜가 투자한 M&A 중 역대 최대 규모다. 국내 바이오·제약업계에서 수천억원 규모의 해외 의약업체에 대한 인수·합병(M&A)을 성사시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DMO는 의약품 생산설비를 갖추고 위탁을 받아 의약품을 개발·생산하는 업체다. 단순한 의약품 위탁생산에 더해 자체 생산기술을 보유한 진화된 형태의 바이오·제약사를 말한다.

SK(주)가 100% 인수하는 미국 앰팩 전경
SK(주)가 100% 인수하는 미국 앰팩 전경

앰팩은 연간 생산량 60만ℓ 규모의 글로벌 CDMO로, 항암제와 중추신경계·심혈관 치료제 등에 쓰이는 원료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다. 1990년대 미국 캘리포니아에 설립됐으며 매출이 연 15% 이상 성장하고 있다. 미국 내 3곳의 생산시설과 연구시설 1곳을 보유하고 있으며, 임직원 규모는 500명이 넘는다.

글로벌 대형 제약사들과 20년 이상 장기간에 걸친 '파트너십'을 맺고 있고, 단독·우선 공급자 지위도 갖고 있다. 특히 세계 제약시장을 양분하는 북미·유럽 등 선진시장의 성장 전망이 밝다고 SK㈜는 설명했다. SK㈜ 관계자는 "미 FDA(식품의약국)가 엠팩의 생산시설을 검사관의 교육장소로 활용하고 있을 정도로 최고 수준의 생산관리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인수합병(M&A)은 SK㈜가 글로벌 바이오·제약시장에서 질적·양적으로 도약하는 결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앰팩을 인수하면서 SK㈜는 국내 공장과 지난해 인수한 SK바이오텍 아일랜드 원료의약품 생산시설을 합쳐 연간 100만ℓ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SK㈜는 앞으로 증설 작업을 통해 2020년 이후 총 생산능력을 연간 160만ℓ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 경우 현재 CDMO 업계 글로벌 1위인 스위스 '지크프리트'(연 155만ℓ)를 제치고 글로벌 1위 CDMO에 오르게 된다.

앰팩은 특히 미국 제약사들이 밀집한 서부 지역에 있어 다수의 유망 혁신 신약제품의 임상·상업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또 글로벌 대형 제약사들과도 20년 이상의 장기 파트너십을 맺어 고도의 기술력과 품질 관리가 필요한 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다. 

연 1조원 매출을 올리는 블록버스터로 성장할 가능성이 큰 다수의 단독·우선 공급자 지위도 확보해 북미·유럽 등 선진시장에서의 전망도 매우 밝다고 SK㈜는 설명했다. 

특히 글로벌 바이오·제약 시장에서 미국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는 가운데 이번 인수가 성사됐다는 점에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바이오·제약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육성 중인 SK㈜는 이번 인수가 글로벌 시장에서 질적·양적 도약의 결정적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구 고령화 추세에 따라 제약 시장은 연평균 4%의 성장을 기록하고 있으며 그중에서도 선두 CDMO 그룹은 연평균 16%의 고속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대형 제약사들이 의약품 생산을 전문 CDMO에 맡기는 추세인 데다 대규모 생산시설을 보유하지 못한 신생 제약업체들도 부상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SK㈜가 임상 단계부터 상업화 단계까지 원료의약품을 공급할 수 있는 글로벌 선두 CDMO 그룹에 진입하면 성장 가능성이 클 것으로 분석된다.

SK㈜는 기존 의약품 제조사업과의 시너지도 기대하고 있다. SK㈜의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텍은 1998년부터 당뇨·간염 치료제에 쓰이는 고부가가치 원료의약품을 생산해 글로벌 제약사들에 수출해 왔으며 작년에는 국내 기업으로는 최초로 BMS(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의 아일랜드 생산시설을 통째로 인수했다.

현재 한국과 아일랜드 스워즈에서 총 40만ℓ급의 원료의약품을 생산하는데 여기에 앰팩이 가세하면 연간 100만ℓ로 확대된다.

SK㈜는 지난해 스워즈 생산시설의 인수와 인수 후 통합(PMI) 작업을 모두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것이 이번 M&A 성사의 바탕이 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앰팩은 워낙 고수익·고성장하는 기업이라 다수의 글로벌 CDMO들과 사모펀드들이 인수에 관심을 보였다"며 "이번 M&A는 결국 바이오·제약에 지속적으로 투자하는 SK와의 시너지를 통한 미래 성장을 택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SK㈜는 앞으로 SK바이오텍의 아시아-유럽 생산시설과 앰팩 간 R&D, 생산, 마케팅·판매의 '삼각편대'를 활용해 글로벌 사업 확장을 거듭하면서 2022년 기업가치 10조원 규모의 글로벌 선두 CDMO로 도약한다는 구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