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이디야커피 “조현아·조현민 가맹 해지… 한진그룹과 관계없다”
'갑질논란' 조현민 자매 이디야커피 가맹점 문 닫는다
이디야커피 “조현아·조현민 가맹 해지… 한진그룹과 관계없다”
  • 이송훈
  • 승인 2018.05.03 13: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이송훈 기자] '갑질 논란'에 휩싸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와 조현아 전 부사장이 운영하던 이디야커피 가맹점이 문을 닫는다.

이디야커피는 2일 홈페이지를 통해 조 전 전무 등이 운영하던 매장 2곳(인천인하대 병원점·소공점)에 대해 가맹계약 해지를 통보했으며 6월30일까지 매장을 철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디야커피는 ‘땅콩 회항’ 사건으로 비난을 산 조현아 전 부사장, ‘물벼락 갑질’로 경찰에 입건 된 조현민 전 전무가 각각 이디야커피 소공점과 인하대병원점의 가맹점주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문창기 이디야커피 대표는 자사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한진그룹 일가인 조현아, 조현민이 점주로 있던 매장들로 인하여 이디야커피 브랜드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문 대표는 "문제가 된 두 매장이 이디야커피 브랜드의 이미지를 훼손하고 다른 가맹점주 2200여 명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기 때문에 해당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디야커피는 한진그룹 일가와 어떠한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디야커피는 한진그룹의 계열사나 관계사가 아니라는 이야기다. 현재 이디야커피 지분 구조는 문 대표 67%, 김선우 상임고문 25%, 기타 8%로 구성돼 있다.

문 대표는 "더는 한진그룹과 관련한 논란이 일지 않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본 건을 악의적으로 이용하거나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경우 엄중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