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일)
SK바이오팜- SK C&C, AI 활용 '약물 설계 플랫폼' 개발 추진…후보물질 탐색에 AI 적용
신약 개발에 AI 활용
SK바이오팜- SK C&C, AI 활용 '약물 설계 플랫폼' 개발 추진…후보물질 탐색에 AI 적용
  • 정민희
  • 승인 2018.04.25 15: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정민희 기자] SK바이오팜이 신약개발 초기 과정에서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모되는 신약 후보물질 탐색단계에 인공지능(AI)을 적용한다..

SK㈜ C&C는 SK바이오팜과 ‘인공지능 기반 약물 설계(Drug Design) 플랫폼 개발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신약개발은 후보 물질 탐색, 세포·동물을 이용한 비임상시험,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등 여러 단계를 거쳐야 한다.

식약처에 따르면 하나의 신약이 개발되기까지 평균 10년~15년이 소요되며 약 1조~2조원이 투자된다고 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이처럼 신약 개발 초기 과정에서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모되는 신약 후보물질 탐색단계에 인공지능을 적용한 ‘약물 설계 플랫폼’을 개발하는 것이다.

양사는 기존의 신약 후보물질이 보유한 특성에 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인공지능 모델을 이용해 신규 화합물이 가질 각종 특성을 예측하고, 목표 속성에 부합하는 신규 화합물을 설계하는 것이 목적이다.

양사는 이를 통해 신약 후보물질 탐색에 들어가는 시간과 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SK C&C는 SK바이오팜이 지난 20여년간 축적한 신약 후보물질 데이터를 기반으로 약물 정보의 수집·검색이 가능한 화합물 데이터 보관소(Chemical Repository)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 저장된 신약 후보물질 데이터를 다양한 인공지능 기법(머신러닝·딥러닝)으로 분석해 약물 효과를 예측하고, 새로운 신규 화합물을 설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SK바이오팜은 자사의 신약연구개발 통합 시스템 'SKBP 디스커버리 포털'에 인공지능 기반의 약물 설계 플랫폼을 통합해 신약 연구개발의 생산성을 꾸준히 향상한다는 방침이다.

연구원들은 인공지능 모델이 탑재된 SKBP 디스커버리 포털 시스템을 통해 중추신경계와 항암 분야의 유명 신약 후보물질을 탐색·설계하고 이에 대한 연구가설을 제시하게 된다.

맹철영 SK바이오팜 디지털 헬스케어TF장은 "신약개발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최신 기술의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왔다"며 "이번 협약은 첫 번째 단계이며 앞으로 다양한 플랫폼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