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CJ CGV, ‘2018 시네마콘’ 참가....‘4DX with ScreenX’, ‘4DX VR’ 등 신기술 선보인다
‘미래형 영화관’ 모델 제시
CJ CGV, ‘2018 시네마콘’ 참가....‘4DX with ScreenX’, ‘4DX VR’ 등 신기술 선보인다
  • 최문희
  • 승인 2018.04.19 13: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지니스코리아=최문희 기자] CJ CGV가 세계 최대 영화 산업 박람회인 ‘2018 시네마콘(CinemaCon)’에서 ‘미래형 영화관’ 모델들을 선보인다.

CJ CGV는 오는 23일(현지시간)부터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2018 시네마콘’에 참가해 ‘4DX with ScreenX’, ‘4DX VR’ 등 차세대 영화 상영 기술과 로비에서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들을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4DX with ScreenX’는 영화 장면에 따라 다양한 모션·환경 효과를 느낄 수 있는 오감체험특별관 ‘4DX’와 정면 스크린을 넘어 좌우 벽면까지 3면이 스크린으로 펼쳐지는 ‘스크린X’가 결합된 세계 최초 기술 융합관이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린 ‘2018 에디슨 어워드’의 ‘미디어와 비주얼 커뮤니케이션 - 엔터테인먼트’ 부문에서 은상의 영예를 얻으며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

CJ CGV는 행사 기간 동안 ‘4DX with ScreenX’ 전용 부스를 운영해 할리우드 주요 스튜디오 및 배급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데모 시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규 문화 플랫폼 ‘4DX VR’도 선보인다. 4DX VR은 HMD(Head Mounted Display)에서 펼쳐지는 360도 입체 VR 영상에 4DX의 모션·환경 효과를 접목한 기술이다. 장·단편 영화부터 영화 트레일러, 광고 등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할 수 있다. 특히 CJ CGV가 보유한 전 세계 500개 4DX 상영관에 HMD 기기를 추가적으로 설비하면 ‘4DX VR’ 전용관으로 플랫폼 확장이 용이하다.

4DX VR을 극장 로비에서 다양한 어트랙션 형태로 즐길 수 있는 로비 엔터테인먼트 전용 부스도 마련했다. 이번에는 ‘인터렉티브 레이싱(Interactive Racing)’, ‘디스크(Disk)’, ‘스포츠 – 보드형(Sports – Board Type)’ 총 3가지를 선보인다.

인터렉티브 레이싱은 최대 4명의 참가자들이 경쟁을 펼치는 카레이싱 콘텐츠다. ‘디스크’는 360도 VR 영상 화면에 따라 좌우로 최대 360도 회전하는 어트랙션이다

서정 CJ CGV 대표는 “이번 시네마콘에서 CJ CGV는 상상 그 이상의 차원을 경험할 수 있는 ‘몰입형 시네마’ 기술들을 통해 ‘미래형 극장’으로 나아가는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그 동안 CJ CGV가 추구해 온 새로운 진화와 혁신의 영화관 모습을 전 세계 극장, 영화 관계자들에게 소개하는 뜻 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